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MATCH

    다음경기




    2017시즌이 종료되었습니다.

  • PREV MATCH

    이전 경기

    1:0

    11월 18일(토) 15:00 @대구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매치 리뷰] 전남, 울산전 5:0 대승 거두며 3연승 성공

2017-04-22


전남드래곤즈가 울산 현대를 5:0으로 꺾으며 3연승에 성공했다.

전남은 22일(토) 오후 3시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7라운드 홈 경기에서 울산 현대를 상대로 5골을 성공시키는 화끈한 공격축구를 선보이며 5: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전남은 앞선 경기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바가 있는 포 백과 원 볼란치를 내세웠다. 골키퍼에 부상에서 돌아 온 이호승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고, 이슬찬-고태원-토미-최효진이 포백을 구성했다. 포백 앞엔 현영민이 원볼란치로 나서 공-수를 조율했다. 공격에는 자일-배천석-최재현이 나섰고, 이를 김영욱-유고비치가 공격 2선에 나섰다.

전남은 전반 15분 프리킥 상황에서 얻은 페널티킥을 자일이 성공시키며 일찌감치 앞서나갔다. 빠른 시점에 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이후 울산의 상대로 압도적으로 앞서나가며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어나가며 이날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전남이 좋은 공격을 이어가는 것과는 달리 울산은 전남의 수비벽을 넘지 못하며 이렇다고 할만한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후반전을 1:0으로 앞선 채로 시작한 전남은 후반 시작 2분여만에 또 다시 페널티킥을 선언 받았다. 페널티킥 기회를 맞이한 전남은 다시 자일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2:0으로 앞서나갔다. 후반 시작과 함께 더 앞서나가게 된 전남은 기세가 올랐다. 기세가 오른 전남은 2번째 골이 터진 지 2분도 지나지 않은 후반 3분 김영욱이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아크 왼쪽에서 슈팅 찬스를 맞이한 김영욱은 자신의 좋아하는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손 쉽게 울산의 골 문을 갈랐다. 이날 전남이 처음 기록한 필드 골이라 남다른 의미가 있는 골이었다. 김영욱의 골로 후반 4분만에 울산을 3:0로 앞서 나간 전남은 이후 경기를 쉽게 풀어나갔다.

반대로 울산은 벼르고 나온 후반 시작과 함께 2골을 내리 내주면서 후반전에 더욱 어렵게 경기를 펼쳤다. 울산은 최근 안정세를 찾은 전남의 수비벽을 쉽게 넘기지 못하고, 부상에서 복귀한 이호승 골키퍼에게 번번히 슈팅이 막히며 만회 골을 터트리지 못하는 아쉬움을 보였다.

울산의 기세가 점차 올라가던 후반 18분 노상래 감독은 교체 카드를 꺼내 들었는데 수비가 아닌 공격수를 교체 투입했다. 3:0으로 승부가 이미 결정되었음에도 고삐를 놓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를 엿 볼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런 전남을 상대로 울산은 여러 찬스를 놓치면서 자신감이 떨어지는 플레이를 펼쳤고, 오히려 전남에 좋은 역습 추구를 펼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또한, 전남 선수들이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는 울산의 수비를 상대로 쉽사리 기회와 골로 연결시키게 됐다.

후반 23분 유고비치의 골이 바로 이런 전남 선수들의 자신감으로 만들어진 골이었다. 최효진과 김영욱의 적극적인 드리블 돌파에 상대 선수들은 쉽사리 공간을 내줬고, 김영욱의 패스를 받은 유고비치가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을 쉽게 성공시키며 팀을 4:0으로 앞서나가게 만들었다.

하지만, 전남은 여기에 머무르지 않았다. 경기 내내 보여준 전남의 자신감의 마침표라고 볼 수 있는 멋진 골을 터졌다. 후반 36분 교체투입 된 허용준이 사이드에서 올라 온 볼을 허용준이 상대 수비를 앞에 두고 두 번이나 제치면서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허용준의 멋진 슈팅은 팀의 5: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5연패를 기록하며 부진에 빠졌던 전남이 지난 인천과의 경기에서 자신감을 앞세워 가진 이날 경기까지 경기당 3골 이상씩 기록하는 활약 덕분에 3연승을 달성하며 앞으로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높이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한 전남은 4월 29일(토) 강원FC와의 홈 경기에서 4연승에 다시 한번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