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MATCH

    다음경기




    2017시즌이 종료되었습니다.

  • PREV MATCH

    이전 경기

    1:0

    11월 18일(토) 15:00 @대구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제주전 무승부 기록하며 4경기 무패행진

2017-07-02


전남드래곤즈가 제주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전남은 2일(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18라운드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 결과로 전남은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나가게 됐다.

이날 선수명단을 보면 전남이 이기고자 하는 의지가 잘 보였다. 최전방 원 톱에 페체신을 내세우고, 이 뒤에 한찬희를 내세웠다. 현영민의 원 볼란치를 꾸준히 운영해왔단 전남이 4-1-2-3에서 4-2-3-1 포메이션로 변화를 꾀한 것이다.

이런 변화와 달리 경기 시작과 함께 제주의 공세가 무섭게 이어졌다. 맨디와 마그노를 내세운 공세를 전남의 골 문을 두드렸다. 전남의 수비와 이호승 골키퍼가 잘 막아냈지만, 전반 21분 마그노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전을 0:1 뒤진 가운데 마친 전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오랜만에 출전 기회를 잡은 한찬희가 팀에 보탬이 되는 역할을 해냈다. 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 나온 볼을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킨 것이다.

이 골이 터지자마자 전남은 2:1 역전 골을 만들어 냈다. 이지남 선수가 페체신의 돌파 끝에 연결시킨 패스를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하지만, 전남의 역전 골을 오래가지 못했다. 경기가 다시 시작 된지 1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전반전에 골을 기록했던 마그노에게 또 다시 실점을 허용했다.

2-2 무승부로 경기가 원점이 된 상황에서 제주와 전남은 공세를 이어나가며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후 나온 장면 중 가장 아쉬운 장면은 후반 추가시간인 후반 46분 자일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이 아쉬웠다.

이날 경기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한 점은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나가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남은 다음주 포항과의 제철가 더비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