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MATCH

    다음경기

    vs

    10월 21일(토) 15:00 @광양

  • PREV MATCH

    이전 경기

    2:4

    10월 15일(일) 15:00 @광양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정규리그 최종전서 대구에 1-4 패배

2017-10-08


전남은 8일(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017’ 33라운드 경기에서 1-4로 패했다.

전남은 3-4-1-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문은 이호승이 수비 진영은 고태원, 현영민, 토미가 지켰다. 중원엔 유고비치와 김영욱이 양 날개엔 이유현과 이슬찬이 배치됐다. 공격 진영에선 허용준, 페체신, 김재성이 호흡을 맞췄다.

페체신의 슈팅으로 전남이 먼저 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토미의 슈팅으로 대구의 골문을 위협했다. 계속해서 대구의 골문을 두들겼던 전남은 결국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유고비치가 얻어낸 PK를 페체신이 성공시켰다.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전반 38분, 토미가 파울을 범하며 경고 카드를 받았다. 그리고 직후 토미는 심판에게 항의하다 경고 카드를 한 장 더 받으며 퇴장당했다. 수적 열세에 놓인 전남은 김재성을 빼고, 수비수 김경재를 투입했다. 이후 더 이상 양 팀의 득점 없이 1-0 전남의 리드로 전반전이 종료됐다.

대구는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두 명의 선수를 교체하며 반격에 나섰다. 그 결과 후반전 시작 40초 만에 대구 주니오에게 실점했다. 전남은 후반 3분, 유고비치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수적 열세에 놓인 전남은 힘겨운 경기를 이어갔다.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후반 15분, 주니오에게 역전골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 26분에도 주니오에게 실점했다. 그리고 후반 42분, 대구 전현철에게 실점하며 경기는 1-4 전남의 패배로 종료됐다.

전남은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정규리그 모든 일정을 소화했다. 스플릿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