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DRAGONS
    GOAL LEADER

    최재현
    3득점
    5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완델손
    2도움
    5경기
  • DRAGONS
    TOP GAME

    최재현
    3득점
    6경기
  • DRAGONS SCHEDULE

    16일-

    휴식

    17일10:00

    훈련(연습구장)

    18일10:30

    훈련(연습구장)

    19일10:30

    훈련(연습구장)

    20일14:00

    (전용구장)

    21일14:00

    8R vs 강원(전용구장)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최재현 극장골' 전남, 인천전 무패행진 이어나가다

2018-04-07


전남드래곤즈가 인천과의 경기에서 무패행진을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전남은 7일(토)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 1 2018’ 5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상대 자책골과 최재현의 극장 동점골에 힘을 입어 2-2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확보했다.

이날 전남은 앞선 경기와 달리 3-4-3 포메이션을 들고나왔다. 전남은 포메이션뿐만 아니라 선수 구성에서도 큰 변화를 주었다. 공격 1선에 완델손-박준태-김영욱이라는 생소한 라인을 구성했고, 미드필더에서는 최재현, 유고비치, 한찬희, 박광일이 허리를 지켰다. 수비에는 이경렬-양준아-가솔현이 출전했고, 골문은 장대희가 지켰다.

생소하지만, 변화를 꾀한점은 유상철 감독 부임으로 팀을 만드는 과정일 수 있지만, 이날 인천과의 경기에서 반드시 이기고자 하는 의지를 엿볼 수 있었던 변화였다. 

하지만, 이런 전남의 의지와 달리 경기 시작과 함께 기회를 주고 받은 두 팀중 먼저 웃은 팀은 인천이었다.인천은 전반 9분 무고사가 전남 수비의 빈 틈을 잘 파고 들며 선제골을 기록하며 1-0 리드를 만들었다. 리드를 내준 전남은 빠른 공격 전개와 세트플레이를 통해 득점 기회를 만들어내기 위한 움직임을 이어나갔다.

이런 전남의 적극적인 움직임은 상대의 실수를 유도해냈다. 전반 30분 김영욱의 킥이 인천 박종진의 발을 맞고 골대로 흘러들어가며 1-1 상황이되면서 경기는 원점이 됐다. 1-1 무승부가 된 상황 이후부터 전남은 인천의 골문을 향해 쉴 틈 없이 슈팅을 시도하며 역전을 노렸다.

전남이 좋은 공격을 주도하는 가운데 수비에서도 전남은 좋은 모습을 보였다. 장대희 골키퍼가 골이라고 할 수 있는 상대의 슈팅을 잘 막아내면서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아 전남의 가능성을 보다 더 높였다. 하지만, 이런 모습과 달리 전남에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한 한찬희가 파울로 다이렉트 퇴장을 선언 받은 것이다. 수적열세에 빠지게 된 전남은 재개 된 경기에서도 장대희 골키퍼의 선방과 차츰 안정세를 찾아간 수비라인으로 어려운 순간들을 이겨냈다. 장대희 골키퍼의 선방이 없었다면 추가 실점이 나올 상황이 많았다는 면에서 장대희의 활약상은 눈부셨다.

이런 장대희의 활약 속에서도 전남은 후반 추가 시간 5분 중 1분이 되어 가던 시점에 최종환의 크로스를 무고사가 골로 연결시키면서 극장골을 성공시켰다. 인천이 골을 성공시키는 순간 경기 결과가 결정지어진듯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올 시즌 들어서 경기 종료 될때까지 포기하지 않는 전남의 끈기있는 축구가 이어졌다. 남은 단 4분이라는 시간에도 전남은 마쎄도의 슈팅과 이슬찬, 최재현의 슈팅이 이어졌다. 이런 적극적인 움직임은 승부가 결정지어진듯한 후반 49분 56초. 경기 종료 4초를 남겨놓고 2-2 동점골을 터트렸다. 이슬찬의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골대를 맞고 나온 볼을 최재현이 골로 연결시킨것이다.

최재현의 극적인 동점 골로 2-2 무승부를 기록한 전남은 인천전 무패행진을 이어가는데 성공했고, 패배가 짙어 보였던 후반 추가 시간에 포기하지 않는 플레이를 선보이며 올 시즌 전남의 가능성을 보다 더 높이는데 성공했다. 가능성을 높인 전남은 오는 11일(수) 오후 7시 30분 홈에서 제주를 상대로 승점 사냥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