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 MATCH

    다음경기

    올 시즌 경기가 종료 되었습니다.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9득점
    23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5도움
    30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4득점
    32경기
  • DRAGONS SCHEDULE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서울에 아쉬운 역전패

2018-07-18


전남드래곤즈가 2연승 달성에 실패했다.

전남은 18일(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8라운드 FC서울과의 경기에서 허용준의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며 1:2 패배를 기록했다.

전남은 지난 상주와의 경기에서 결과적으로 성공을 거둔 포메이션과 선수 구성에서 큰 변화가 없이 서울과의 경기를 맞이했다. 올 시즌 서울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바가 있는 전남은 서울을 상대로 시즌 2승과 시즌 첫 2연승 달성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일전을 가졌다.

이러한 전남의 의지는 경기 시작과 함께 적극적인 공세로 이어졌다. 전반 1분만에 완델손과 김영욱이 상대 진영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고, 전반 7분 허용준이 패널티 아크 정면에서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의 선방이 없었다면 골로 이어질 수 있었던 좋은 장면이 연속으로 연출됐다.

전반 28분에도 허용준이 또 다시 득점 찬스를 맞이했다. 상대 수비들의 실수로 공간 비어진 것을 노리지 않고 슈팅으로 이어봤지만, 허용준의 슈팅의 아쉬움과 상대 골키퍼의 선방으로 골로 연결되지 못하는 아쉬움이 연출했다. 연이은 전남의 공격 찬스 속에서 서울도 기회를 맞이했다. 

전반 40분 서울이 이호승 골키퍼가 수비를 위해서 골대를 비운 것을 놓치지 않고 시도한 슈팅이 전남 골문을 향했지만, 전남 수비수 양준아가 걷어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위기가 찾아오면 기회도 찾아 온다고 한듯이 전남은 기회를 맞이했다.

전반전 내내 좋은 모습을 보여주던 허용준이 전반 42분 팀의 첫 번째 골이자, 지난 경기에 이어서 2경기 연속 골을 성공시켰다. 골대와 거리가 있었음에도 상대 수비가 공간을 내주면서 허용준이 보다 더 슈팅을 시도하기 쉬웠다. 선제 골을 성공한 이후 전남은 또 다시 위기를 맞이했다. 후반 추가 시간 상대에 유효슈팅을 내줬지만, 이호승 골키퍼의 선방으로 1:0으로 앞선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전남은 또 다시 기회를 맞이했다. 이번에도 허용준이 유효슈팅을 성공시키며 전반전에 보여준 좋은 모습을 이어가는 듯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서울은 0:1로 뒤지는 상황을 바꾸기 위해서 에반드로, 고요한을 내세워 전남의 골문을 노렸다.

후반 20분 상대 안델손의 슈팅이 이호승 골키퍼 맞고 나온 것을 조영욱이 동점골로 연결시켰고, 2분만에 패널티킥을 허용하면서 안델손의 2:1 역전 골이 연결되면서 전남으로써는 아쉬운 상황이 연출됐다. 이후에도 서울이 추가골을 터트리기 위한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후반 종료 직전에 최재현이 완델손의 크로스를 헤딩으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시키지 못하며 아쉬운 장면을 연출해냈다. 전반전에 좋은 흐름을 보였음에도 역전골을 허용하면서 아쉬운 결과를 기록하게 된 전남은 오는 21일(토) 포항과의 원정 경기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