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7득점
    12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3도움
    22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3득점
    24경기
  • DRAGONS SCHEDULE

    18일16:30

    훈련(연습구장)

    19일16:00

    훈련(연습구장)

    20일16:00

    훈련(연습구장)

    21일16:00

    훈련(연습구장)

    22일16:00

    훈련(연습구장)

    23일16:00

    K리그1 28R vs 울산(전용구장)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수원 상대로 6골 터트리며 탈꼴찌

2018-08-19


전남드래곤즈가 수원삼성을 상대로 6-4 승리를 거두며 탈 꼴찌에 성공했다.

전남은 19일(일) 오후 7시 홈 경기장인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4라운드 수원과의 경기에서 최재현의 선취골을 시작으로 마쎄도 2골, 허용준 2골, 이상헌 등 총 6골을 성공시키며 6-4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전남은 유상철 감독이 사의를 표하면서 김인완 감독대행 체제로 전환한 지 4일 만에 가진 경기라는 점에서 유리한 점보다 불리한 점이 많았다. 더구나 전적과 전력적인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수원과의 경기이기 때문에 쉽지 않을 경기로 전망됐다.

하지만, 전남의 전략강화실장을 담당했던 김인완 감독대행은 전남의 전력과 선수들에 대해서 누구보다 잘 안다는 장점을 잘 살려 선수 출전명단에 변화를 꾀했다. 최재현, 마쎄도, 김경민을 공격 일선에 내세우고, 스리백에 이슬찬을 투입하는 변화를 꾀했다.



이러한 변화와 달리 전남은 이른 시간에 수원에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5분 만에 상대 코너킥 상황에서 유주안에게 실점을 허용하며 어려운 시작을 하는 듯 했다. 하지만, 전남에는 오히려 빠른 실점이 독이 아닌 약이 됐다. 실점을 허용한 전남은 정신이 뻔적 들어서 실점을 허용한 지 1분 만에 실점 장면과 동일한 상황에서 동점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이후 전남은 동점 골의 주인공 최재현이 마쎄도의 골을 이끌었다. 사이드에서 상대 수비 3명을 이끌고도 마쎄도에게 완벽한 패스를 연결했고, 마쎄도는 상대 수비의 제지 없이 쉽사리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전반 19분 만에 2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2-1로 앞서나갔지만, 곧바로 위기가 찾아왔다.

전반 종료 직전인 전반 40분과 전반 43분에 연이어서 실점을 허용한 것이다. 역전에 성공했던 전남은 전반이 끝나기 직전에 역전을 당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반전시키기 위해  전남은 후반 8분에 김영욱을 후반 11분 허용준, 후반 19분 이상헌을 투입시키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교체 투입된 허용준이 교체 투입 5분만 동점 골을 성공시켰다. 완델손이 상대 패스를 가로채고 사이드에서 크로스 올린 것이 허용준이 헤딩 골로 연결됐다. 동점 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2분 만에 역전 골을 성공시켰다. 교체 투입된 김영욱이 아크 정면에서 패널티 박스 좌측 안쪽에서 상대적으로 수비의 마크가 적었던 마쎄도에게 연결했고, 마쎄도는 그동안 저 평가된 자신의 진가를 보여주듯이 강력한 슈팅으로 팀의 역전을 이끌었다.

역전 골을 넣은 이후 전남과 수원은 공방전을 펼치는 가운데 교체 투입된 허용준이 추가 골을 터트렸다. 후반 30분 상대 수비가 쳐내 볼을 이상헌이 가로챘고, 이상헌의 패스를 허용준이 상대 라인을 깨트리며 5-3 상황을 이끌었다. 

경기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상대 데얀에게 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추가 시간에 이상헌이 추가 골을 넣으며 수원의 추격을 따돌렸다. 상대 미드필더 진영에서 패스를 이어받은 이상헌이 패널티 박스까지 드리블 돌파 끝에 골로 연결한 것이다. 팀의 6번째 골이자, 승리를 확정 짓는 골이었다.

이날 전남은 수원을 상대로 6골을 성공시키며, 올 시즌 내내 전남의 꼬리를 붙잡았던 골 결정력에 대한 해결책을 잡는 데 성공했다. 특히 이날 승리로 전남은 탈꼴찌에 성공하며 다음주 수요일 최하위 인천과의 경기를 통해서 강등권에 벗어나기 위한 일전에 나선다.

[리뷰] 전남, 수원 상대로 6-4 승리를 거두며 탈 꼴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