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7득점
    12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3도움
    22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3득점
    24경기
  • DRAGONS SCHEDULE

    18일16:30

    훈련(연습구장)

    19일16:00

    훈련(연습구장)

    20일16:00

    훈련(연습구장)

    21일16:00

    훈련(연습구장)

    22일16:00

    훈련(연습구장)

    23일16:00

    K리그1 28R vs 울산(전용구장)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드래곤즈, 인천에 1-3 패배

2018-08-22


전남드래곤즈가 인천과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전남은 22일(수) 오후 7시 30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5라운드 인천과의 원정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이날 경기에 패하면서 전남은 3일 만에 최하위 12위로 내려앉게 됐다.

지난 라운드에서 전남은 수원을 상대로 2차례 역전 상황을 연출하고, 6골을 성공시키며 오랜만에 승리해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었다. 이날 인천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통해서 인천과의 승점 차를 벌려놓고, 시즌 첫 연승에 도전했었다.



하지만, 전남은 경기 시작한 지 4분 만에 실점을 허용하며 어렵게 경기를 시작했다. 상대 부노자의 중거리 슈팅을 잘 걷어낸 이호승 골키퍼의 선방에도 불구하고, 이호승 골키퍼가 쳐낸 볼을 상대 문선민이 골로 연결했다. 전남으로써는 불운이 따르는 순간이었다.

실점 이후 전남은 상대 공격을 잘 막아내며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고, 세트플레이 중심적으로 공세를 이어나가며 동점 골을 기록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0-1로 뒤지고 있는 전남으로써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급해져 원하는 경기를 전개하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추가 실점까지 허용했다. 전반 38분 인천이 역습 상황에서 무고사가 골을 넣었다. 도나치의 가랑이 사이로 슈팅을 시도한 무고사의 절묘한 슈팅이었기 때문에 막아내기가 쉽지 않았다. 전남으로써는 역습 상황에서 상대 주전 공격수 문선민과 무고사를 잘 막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기는 순간이었다.

후반전을 0-2로 뒤진 상황에서 시작한 전남은 전반 시작과 함께 김영욱과 허용준을 동시에 투입하며 분위기와 스코어를 반전시키기 위한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지난 강원과의 경기에서 0-7 대패를 당하며 질타를 받아 집중력이 높아지는데 집중한 인천의 수비는 전남의 공세를 쉽사리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17분 완델손이 상대 수비 사이를 뚫고 시도한 크로스가 전남 선수들에게 연결되지 못한 순간이 전남으로써는 이날 경기에서 가장 아쉬운 순간이었다. 하지만, 가장 아쉬운 순간 이후 전남은 바로 행운이 따랐다. 바로 전개된 공격에서 마쎄도가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허용준이 사이드에서 올린 크로스를 마쎄도가 헤딩 골로 연결했다.

만회 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곧 바로 2차례 좋은 공격 상황을 연출해내며 동점을 만들기 위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인천 또한 추가 골을 터트리기 위한 공세를 계속 이어나갔다. 하지만, 이호승 골키퍼가 인천의 2차례 유효슈팅을 잘 막아냈다.

이날 경기에서 선전을 펼치던 이호승 골키퍼는 후반 33분 상대 진영에서 시도한 골킥을 문선민 선수와 경합 과정에서 아쉽게 골로 허용했다. 실점을 허용한 뒤에도 전남은 추가 골을 터트리기 위해 공세를 이어나갔지만, 경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은 상황에서 2점 차 줄이기가 쉽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에 마쎄도가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상대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전남으로써는 점수차를 줄일 수 있는 기회였지만 골로 연결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전남은 추가 시간 5분을 남겨둔 상황에서 골대를 맞춰 아쉬움이 더 컸다.

이러한 아쉬움 속에서 전남은 추가 골을 터트리지 못하며 인천과의 경기를 1-3으로 마치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패한 전남은 3일 만에 12위에 내려앉게 됐지만, 인천과의 승점 차는 앞선 라운드와 같이 1점 차 밖에 나지 않기 때문에 남은 경기 결과에 따라 최하위 탈출할 기회를 이어나가게 됐다.

여기에 다행히도 10위 대구가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서 승점 차가 4점 차를 유지하게 됐고, 상주 또한 패하면서 승점차가 벌려지지 않게 됐다. 전남은 오는 26일(일) 오후 7시 포항과의 제철가 더비에서 홈 2연승을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