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7득점
    12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3도움
    22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3득점
    24경기
  • DRAGONS SCHEDULE

    18일16:30

    훈련(연습구장)

    19일16:00

    훈련(연습구장)

    20일16:00

    훈련(연습구장)

    21일16:00

    훈련(연습구장)

    22일16:00

    훈련(연습구장)

    23일16:00

    K리그1 28R vs 울산(전용구장)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제철가 더비서 승리하며 최하위 탈출

2018-08-26


전남드래곤즈가 제철가 더비에서 승리하며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전남은 26일(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6라운드 포항과의 제철가 더비에서 0-2로 뒤지던 상황에서 한찬희와 만회골, 허용준의 2골에 힘을 입어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에 앞서 전남은 11위 인천에 승점 2점 차로 뒤지며 최하위 12위에 랭킹 된 가운데 인천이 제주에 무승부를 기록하면서 포항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최하위에서 탈출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최근 상승세에 있는 포항과의 제철가 더비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러한 전망과 같이 경기 시작과 함께 포항의 공세 전남은 이렇다고 할만한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27분 포항의 김지민이 전남 수비 사이를 파고들며 헤딩 골을 넣으며이날 경기에서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에도 포항의 공세는 계속 이어졌으나 전남은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전에 포항에 많은 기회를 내주면서 이렇다고 할만한 기회를 만들지 못한 전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슬찬을 투입하며 수비와 측면 공격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후반 13분 포항 김승대에게 추가 실점을 허용하며 전남은 0-2로 뒤지는 상황까지 몰리며 더욱더 어려운 상황이 됐다.

전남은 위기에서 기회를 만들기 시작했다. 김승대 골이 터지기 전부터 전반전과는 달리 좋은 공격 기회를 만들어 나가던 전남은 후반 20분 이상헌까지 투입하며 공세를 높이기 시작했다. 이러한 변화는 전남의 만회 골로 연결됐다. 후반 26분 한찬희가 허용준, 완델손의 연이은 슈팅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중거리 골로 연결했다.

한찬희의 만회 골이 터진 이후 전남의 공세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경기 주도권을 잡기 시작한 전남은 한찬희, 완델손이 좋은 슈팅을 연이어 시도하며 제철가 더비인 포항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을 보였다. 이러한 희망은 후반 39분 동점 골로 연결됐다. 이슬찬의 크로스를 허용준이 헤딩 골로 연결한 것이다.

동점 골이 터진 이후 전남은 쉴 틈 없이 포항을 상대로 공세를 이어나갔고, 동점 골의 사나이 허용준이 역전 골까지 터졌다. 후반 추가 시간이 끝나가던 후반 48분 허용준은 패널티 아크 에어리어 정면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고, 시원하게 포항의 골문을 흔들었다. 허용준의 역전 골이 터진 이후 남은 경기 시간이 없어 경기를 그대로 3-2로 전남의 역전승으로 끝났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전남은 12위에서 11위로 한 단계 상승하며 최하위 탈출에 성공했다. 전남은 오는 9월 1일(토) 상주 원정 경기에서 2연승에 도전하며 11위 자리 굳히기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