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 MATCH

    다음경기

    경기 일정 발표 전입니다.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8득점
    18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5도움
    25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4득점
    29경기
  • DRAGONS SCHEDULE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2위 경남 상대로 아쉬운 무승부 기록

2018-09-16


전남드래곤즈가 2위 경남을 상대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남은 16일(일) 오후 2시 순천 팔마운동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8라운드 경남FC와의 경기에서 이상헌의 2골과 마쎄도의 역전 골에 힘을 입어 3-2 역전에 성공했지만, 후반 추가 시간 실점을 허용하며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최근 2연승을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온 전남은 2위 경남을 상대로 승점을 확보하기 위한 중요한 일전을 가졌다. 최근 2연패를 기록하고 있다고 해도 경남은 2위에 랭킹 된 경남이기 때문에 쉽지 않은 경기로 예상됐다. 전남은 경기 시작과 함께 허용준, 마쎄도를 내세워 이런 경남의 골 문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허용준의 슈팅으로 시작한 전남의 공세는 전반 초반 계속 이어졌지만, 전반 중반 이후 경남이 공격 빈도를 높이자 전남의 공격 횟수가 점차 줄어들었다. 경남의 공세가 시작되자마자 경남은 전남의 골 문을 흔들었다. 첫 골이 터지자마자 경남은 추가 골을 성공시키며 2:0으로 앞서나가는 2위 팀의 저력을 보였다.

0:2로 뒤진 상황에서 후반전을 시작한 전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유현, 이상헌을 교체 투입하며 이날 경남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러한 의지에 겉맞게 전남은 경남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남의 공세가 계속 이어지자 경남은 팀의 에이스인 말컹을 교체 투입하면서 전남의 의지를 꺾고자 했다. 이와 달리 전남은 후반 17분 상대 파울로 패널티킥을 선언받으면서 반전의 기회를 맞이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마쎄도의 패널티킥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패널티킥이 성공하지 못하자 위축될 것 같았던 전남의 공세는 무섭게 계속 이어지기 시작했고, 후반 23분 전남의 만회 골이 터졌다. 교체 투입된 이상헌이 골을 기록했다. 만회 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공세를 더 강하게 이어나갔고, 9분 뒤인 후반 32분 만회 골의 주인공인 이상헌이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이상헌의 골로 동점 상황을 만든 전남은 1분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패널티킥을 실축한 마쎄도가 역전 골을 성공시켰다. 3:2 역전을 성공시킨 전남은 최하위 인천과의 승점 차를 벌려 놓기 좋은 기회를 얻었다.

하지만, 전남은 후반 경기 시작이 지난 후반 추가 시간 3분 중 2분이 지난 상황에서 아쉬운 실점을 허용하고 만다. 후반에 교체 투입 된 경남의 에이스 말컹이 극적인 동점골을 기록한 것이다. 전남으로써는 20초만 버티며 승점 3점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을 놓친 셈이다.

이날 경기에서 비록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만을 확보한 전남은 2위 경남을 상대로 좋은 경기력과 승점을 확보해내 남은 시즌 일정에 대한 자신감을 높이는데 성공해 남은 경기에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