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 MATCH

    다음경기

    올 시즌 경기가 종료 되었습니다.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9득점
    23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5도움
    30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4득점
    32경기
  • DRAGONS SCHEDULE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전남, 울산 꺾고 4경기 연속 무패행진

2018-09-23


전남드래곤즈가 울산과의 한가위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전남은 23일(일) 홈 경기장인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29라운드 울산과의 경기에서 이상헌의 골에 힘을 입어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전남은 4경기 연속 무패행진에 성공하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게 됐다.

최근 2연승과 지난 경남과의 경기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하며 3경기 연속 무패행진이라는 좋은 흐름을 이어오던 전남은 3위 울산을 상대로 귀중한 승점 3점을 확보했다. 특히 최하위 인천과의 승점차를 1점에서 4점차로 늘리는데 성공해 기쁨 두배의 승리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전남은 4-3-3 포메이션으로 울산을 맞이했다. 최근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중인 한찬희를 중심으로 마쎄도-완델손 외국인 선수를 모두 공격 일선에 내세우며 이날 울산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고자 하는 전남의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전남은 이유현과 마쎄도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쳤고, 전반 20분경 마쎄도의 연이은 슈팅이 골로 연결되지 않는 아쉬움을 남겼다. 상대  울산은 전반 42분 주니오의 슈팅이 전남의 골문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골로 인정되지 않아 아쉬움을 남겼다.

전반전에서 골을 기록하지 못한 전남과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골을 기록하기 위한 움직임을 보였다. 두 팀 중에서 전남이 골을 터트릴 가능성이 점차 높아져 갔다. 특히 후반 23분 완델손의 위협적인 돌파와 슈팅까지 기록하며 점차 영점을 맞춰지기 시작했다.

영점이 점점 맞춰나가던 전남은 후반 28분 하프라인에서 패스를 받은 이상헌이 패널티 아크 정면까지 직접 드리블 돌파와 슈팅까지 시도했다. 드리블 돌파 과정에서 상대 수비 3명이 이상헌을 막아서지 않으며 이상헌이 쉽사리 슈팅을 시도했고, 골로 연결시켰다.

울산에서 올 시즌 초반까지 뛰다가 전남으로 임대 온 이상헌이기 때문에 이상헌의 이 골은 남 다른 골이었다. 이상헌은 골을 성공시킨 뒤 세레머니를 하지 않겠다며 두 손을 번저 들고 친정팀에 대한 예의를 보였다. 하지만, 이상헌의 골은 친정팀에 비수를 꽂은 것과 같았다. 

이후 울산은 전남을 상대로 동점 골을 터트리기 위해 공격에 대한 비중이 높이기 시작했다. 공격 비중이 높아지면서 전남이 역습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자연스럽게 높아졌다. 후반 33분 상황에서 완델손이 하프라인에서 패널티 아크까지 빠른 드리블 돌파를 보인 순간이 눈부셨다.

슈팅을 시도하는 순간 상대 에스쿠데로가 파울로 완델손의 슈팅을 막아섰고, 에스쿠데로는 퇴장을 선언받으면서 수적 열세까지 빠지면서 울산은 더욱 더 어려운 상황이 됐다. 울산으로써는 패널티킥이 될 상황이 아니였다는 점에서 위안을 삼았다.

에스쿠데로의 퇴장 이후 울산은 공격에 대한 비중을 마냥 높일 수도 없는 상황이 되지 못했고, 전남은 볼에 대한 높은 집중력으로 홈 팬들의 열정적인 응원을 받았다. 이러한 집중력 속에서 전남은 울산에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1-0 승리를 거뒤며 승점 3점을 확보했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전남은 최하위 인천과의 승점차를 벌리며, 강등권에서 벗어나기 위한 좋은 흐름을 이어가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