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NEXT MATCH

    다음경기

    올 시즌 경기가 종료 되었습니다.

  • DRAGONS
    GOAL LEADER

    허용준
    9득점
    23경기
  • DRAGONS
    ASSIST LEADER

    한찬희
    5도움
    30경기
  • DRAGONS
    TOP GAME

    완델손
    4득점
    32경기
  • DRAGONS SCHEDULE

뒤로팬존메인

클럽뉴스

클럽뉴스[리뷰] ‘서울 원정 징크스’ 전남, 서울에 2-3 패배

2018-11-11


전남드래곤즈가 서울과의 맞대결에서 패했다.

전남은 11일(일) 오후 2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 서울과의 원정경기에서 2-3 패배를 기록하며 4연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전남은 강등 위기에 벗어날 기회를 놓치며 잔류의 가능성이 조금 더 낮아졌다.

이날 전남은 앞선 경기와 달리 선수 변화를 꾀하며 승점 5점차로 9위에 랭킹 된 서울과의 승점차를 2점차로 줄이며, 서울을 강등 경쟁으로 끌어내리며 잔류의 가능성을 스스로 높일려고 했다. 상대 서울도 고요한을 공격 1선에 내세우는 등 이날 경기에서 승리를 통해 스스로 잔류 가능성을 높일려고 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전남은 완델손이 하프라인부터 상대 수비라인을 깨트리며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상대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으로 가로 막혀 아쉬움을 남겼다. 서울 수비 라인을 스스로 깨트리고, 슈팅까지 가져갔다는 점에서 전남의 가능성을 높인 장면이었다.

이러한 전남의 가능성과 달리 전남은 전반 초반에 실점을 허용하면 어려운 경기를 시작하게 됐다. 전반 8분 윤주태가 서울의 선제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전남 수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고요한이 윤주태에게 연결시킨 패스가 쉽게 골로 연결되는 장면이었다. 실점을 허용한 전남은 만회 골을 위해서 부지런히 움직임을 이어나갔다.

실점을 허용하면 어려운 상황이 된 전남은 전반 14분 최재현이 동점 골을 기록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서울 수비수들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것을 최재현이 골로 연결시킨 것이다. 실점 이후 빠르게 동점 골을 성공시킨 전남은 이날 경기를 잡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전반 27분 선제 골을 기록했던 윤주태의 슈팅을 이호승 골키퍼가 선방을 펼치며 서울의 공격을 잘 막아냈지만, 몇 분 뒤 전남은 또 다시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33분 수비 상황에서 김민준의 핸드볼 파울으로 페널티킥을 선언 받았고,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윤주태의 슈팅이 전남의 골문을 갈랐다.

전반전을 1-2로 마친 전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양준아를 투입시켰고, 후반 시작 6분만에 또 다시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좌측 사이드에서 올라 온 볼을 이지남이 동점 골을 성공시킨 것이다. 동점 골을 성공시킨 이후 전남은 서울 상대로 공세를 계속 이어나갔다.

좋은 공세를 계속 이어나갔음에도 불구하고 전남은 서울의 골문을 여는데 어려움을 겪으며 2-2 동점 상황을 계속 이어나갔다. 결국 후반 추가 시간까지 시간이 흘러가면서 동점으로 경기가 종료 될 것으로 예상되던 후반 추가 시간에 전남에 불운이 찾아왔다. 서울 공격 상황에서 박주영에게 파울을 가했다는 VAR 판독으로 페널티킥을 또 다시 내주며 키커로 나선 박주영에게 실점을 허용한 것이다.

박주영에게 실점을 허용한 전남은 후반 추가 시간이 더 주어지면서 공격 기회를 살려볼려고 했지만, 전남에 시간은 많지 않았다. 추가 득점을 성공시키지 못한 전남은 이날 경기를 2-3으로 마치게 됐다. 이날 경기를 마친 전남은 12위를 유지하게 되었고, 대구 홈 경기와 인천 원정 경기 만을 남겨두게 됐다.